상단여백
HOME 경제 산업
애플 아이폰11 내놨지만…시장 "올해 판매 부정적" 전망
사진=연합뉴스

애플이 10일(미국 현지시간) 아이폰11을 선보였지만 수요가 전작에 미치지 못할 것이라는 부정적 전망이 나왔다.

11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올해 아이폰 출하량은 1억7천∼1억8천대 수준으로 예상돼 전년도(2억1천대)보다 크게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미·중 무역 전쟁이 전개됨에 따른 중국의 불매 운동, 일부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미국의 관세 부과 등 요인을 반영한 예상치다.

5G를 지원하는 모델이 나오지 않은 데다 신제품 사양도 예상에서 벗어나지 못한 탓이다. 아이폰11 프로와 아이폰11 프로 맥스는 시리즈 처음으로 1천200만 화소 트리플 후면 카메라를 탑재했으나, 발전된 카메라 성능을 제외하면 눈에 띄는 혁신이 없다는 평가가 나온다.

애플은 이를 의식해서인지 아이폰11 시리즈를 발표하면서 아이폰11의 경우 가격을 전작인 아이폰XR보다 50달러 더 저렴한 699달러로 책정하고, 나머지 아이폰11프로(999달러), 아이폰11프로 맥스(1천99달러)의 경우 전작과 같은 가격으로 책정했다.

전작인 아이폰XS 시리즈의 비싼 가격 때문에 수요가 부진했던 점을 감안한 조치로 풀이된다.이는 신성장 모델인 유료 구독 서비스의 사용자 기반을 넓히기 위해 소비자 접근성을 높이고자 한 것으로 보인다. 이 때문에 이번 공개 행사의 포커스는 하드웨어보다 게임 구독서비스인 애플 아케이드와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인 애플 TV+였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신한투자증권 박형우 연구원은 "출고가 하락 폭이 크지 않아 하반기 출하량 전망에 부정적"이라며 "스마트폰 교체 주기가 길어졌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대신 2020년에는 전망이 긍정적이다. 우선 5G를 지원하는 신모델이 나오고 증강현실 등 신기술도 전면 도입될 것으로 알려졌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