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대구/경북
경주 외동 불법폐기물 창고 화재..'원인불명'
자료사진=연합뉴스

경북 경주 외동읍 개곡리의 불법 폐기물을 보관하던 D포장에서 13일 오전 10시께 원인모를 화재가 발생했다.

경주소방서에 따르면 이 불로 창고에 쌓여있던 비닐, 플라스틱 등 생활 폐기물 5000톤이 전소됐다.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불이 나자 소방차  27대와 소방대원 138명이 동원됐고, 화재가 발생한 지 11시간이 흐른 현재 잔불을 정리 중이다.
  
경주소방서 관계자는 "추석을 맞아 서울에서 내려온 성묘객이 화재 현장을 발견하고 신고했다"며 "폐기물에 불이 계속 옮겨붙어 진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CCTV 등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원인을 조사할 계획이다.


강인구 기자  yosanin@icolud.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