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정치
조국 장관 '고 김홍영 검사' 묘소 14일 참배, 왜?
사진=연합뉴스

조국 장관이 14일 故 김홍영 전 검사의 유족을 만나 묘소에 참배하기로 해 주목된다.

김 전 검사는 지난 2016년 업무 스트레스 등을 토로하는 유서를 남기고 33살 나이로 유명을 달리했다.

하지만 이후 유족들이 탄원서를 내면서 대검찰청 감찰이 시작됐고, 당시 부장검사가 수차례 폭언을 하고 모욕적인 언행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때문에 14일 조 장관의 행보는 검찰 특유의 수직적인 조직 문화를 바꾸겠다는 의지를 나타내기 위한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