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정치
조국 장관, 윤석열 추천 대검 사무국장 '인사 제동'
사진=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이 추천한 대검찰청 사무국장 인사에 제동을 걸었다.

이에 따라 윤 총장에 대한 견제 인사가 시작된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11일 법무부와 검찰 등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김영창 대검 사무국장이 퇴직한 후 후임 사무국장으로 강진구 수원고검 사무국장 대신 이영호 광주고검 사무국장이 유력하게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검 사무국장은 검찰의 행정사무와 보안, 회계 등 안살림을 총괄하는 핵심 보직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역대 검찰총장마다 대검 사무국장을 최측근 인사로 임명해 왔다.

윤 총장 역시 지난 7월 검찰총장에 임명되면서 일찍이 강 사무국장을 대검 사무국장으로 내정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2014년 윤 총장이 '국가정보원 댓글조작 사건'과 관련해 대구고검으로 좌천당했을 당시 대구고검 총무과장이었던 강 국장과 인연을 맺었다는 후문이다.

대검에서 사무국장 인사안을 법무부에 올렸음에도 결재가 미뤄지고 그러다가 법무부가 다른 인사안으로 교체하겠다는 의사를 나타내자 매우 이례적이란 관측이 나온다. 

한 법조계 관계자는 "대검 사무국장은 특활비를 담당하기 때문에 보통 검찰총장의 심복이 맡는다"며 "사무국장의 임명을 미루다가 검찰총장이 요청한 인사 대신 다른 인사를 하려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라고 밝혔다.

대검 사무국장이 검찰 일반직이 올라갈 수 있는 최고 보직이라는 면에서 검찰 일반직 출신들의 반발도 예상된다. 이영호 사무국장은 검찰 일반직이 아닌 행정고시 출신으로 알려졌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대령 2019-09-14 08:58:07

    "대검에서 사무국장 인사안을 법무부에 올렸음에도 결재가 미뤄지고 그러다가 법무부가 다른 인사안으로 교체하겠다는 의사를 나타내자 매우 이례적이란 관측이 나온다."
    기사내용 앞부분에는 그냥 검찰총장이 내정한 수준인 것으로 얘기하고 뒤에는 인사안을 법무부에 올렸다고 쓰고 이거 기사 맞아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