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전북
고창군, 올해 농식품 명인 라희술씨 선정간수 뺀 천일염 황토용기에 담아 구운 알칼리성 명품건강소금 만들어 와

고창군의 올해 농식품 명인에 명품 황토소금을 만들어 오고 있는 라희술(69ㆍ사진)씨가 선정됐다.

고창군 농식품 명인 라희술씨

16일 고창군에 따르면 최근 고창군농식품 명인 심사위원회에서 염류 분야 최고 권위자인 라희술씨를 2019년 고창군 농식품 명인으로 최종 선정했다.

라희술 명인은 6대째 도자기를 만들어 오고 있는 도공이다. 고창의 품질 좋은 황토를 선별해 모양을 만들고, 1000도의 고온으로 굽는다. 이어 고창 지역 염전에서 5월에 채취한 소금을 간수를 제거한 후 황토 옹기에 담아 800도의 고온으로 12~20시간 가마에 구워서 명품소금을 만들어 오고 있다.

이렇게 만든 소금은 짠맛과 쓴맛이 덜하여 부드럽고 담백한 맛이 난다. 특히 굽는 과정에서 천일염에 함유된 비소·납·카드뮴·수은 등 인체에 유해한 물질이 제거되고 미네랄이 풍부한 알칼리성 건강 소금이 되면서 전국에서 주문이 잇따르고 있다.

현장평가와 고창군 명인 심사위원회 위원으로 참여한 우석대학교 박수진 교수는 “묵묵히 지역식품산업 발전을 위해 애쓰고 있는 명인들의 성장 잠재력이 매우 크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지정된 명인에게는 명인 인증서와 인증패 교부는 물론, 고창군 농식품 명인 현판증정, 마케팅 등을 우선 지원할 계획이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선정된 라희술 명인이 고창을 대표하는 얼굴인 만큼 앞으로 고창군 홍보와 농식품 브랜드 향상을 위해 적극 활동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시작된 ‘고창군 농식품 명인’에는 박앵두(엿류), 안문규(식초류), 김효심(장류)씨 등이 선정된 바 있다.

이세호 기자  see6589@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세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