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전북
무주군, 향로산 정상 태권브이랜드 조성 전면 재검토 결정산림 및 경관 훼손, 관광효과 등 고려, 계획변경 등 염두에 두고 재검토

무주군이 향로산 정상 태권브이랜드 조성 사업(이하 태권브이랜드 조성 사업)을 전면 재검토하기로 결정했다. 

이 같은 결정은 산림과 경관훼손, 미흡한 관광효과를 고려한 것으로 향후 진행 상황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황인홍 군수는 지난 16일 무주군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앞으로 이 건에 대해서는 군민을 비롯한 다양한 계층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처리해 나갈 방침”이라며, “다른 사업에 대해서도 일정 규모 이상은 반드시 민 · 관이 함께 고민하고 토론하는 열린 행정을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태권브이랜드 조성 사업은 이농과 저출산, 경제침체 등 무주군이 직면한 위기상황을 관광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로 극복해보고자 추진했던 사업이라고 말문을 연 황인홍 군수는

“4년여에 걸친 사업 진행과정에서 행정 내부적인 절차 이행에 치중한 나머지 대외적인 여론수렴과 사업효과에 대한 검증 과정을 좀 더 면밀하게 하지 못한 것이 못내 아쉽다”라며

“오늘의 결정으로 당장 감수해야할 부분은 많겠지만 더 큰 무주와 미래를 위한 결정이라고 보고 한 걸음 한 걸음 신중하게 내딛겠다”라고 말했다.

태권브이랜드 사업은(2017~2020) 당초 대중화된 캐릭터인 로봇태권브이를 통해 태권도 성지 무주를 알리고 설천면 지역(리조트, 구천동, 태권도원, 반디랜드 등) 에 편중된 관광효과를 무주군 전역으로 확산시킨다는 취지에서 민선 6기에 시작된 것으로,

읍내리와 오산리(향로산자연휴양림) 일원에 72억여 원을 투입, 7,173㎡ 규모에 태권브이전망대와 스카이워크, 경관조명시설 등을 조성할 계획이었다. 현재휴양림조성계획변경(전북도) 절차 이행과 설계가 진행 중이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