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전북대 교수가 ‘여대생 비하 막말’ 충격
사진=전북대학교

전북대 교수가 수업시간에 여학생들을 비하하고, 일본불매운동을 깎아내리는 말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학교 측은 문제가 된 수업을 폐강하고, 진상조사에 나섰다.

지난 9일 전북대 학생들이 이용하는 온라인 게시판에는 자연과학대 A 교수가 수업시간에 막말을 쏟아냈다는 익명의 글이 올라왔다.

유흥업소에 갔는데, 여대생들이 많았다는 A 교수의 성희롱 발언을 폭로한 것이다.

학생들은 또, 일본 제품 불매운동에 참여하거나 종교를 믿는 사람들조차 깎아내리는 발언도 서슴지 않았다고 말한다.

심지어 자신이 조폭 출신이라면서 수업 내내 사적인 얘기만 한 경우도 있다고 털어났다.

논란이 일자, 대학 측은 문제가 된 해당 교수의 강의를 폐강하고, 교내 인권센터를 통해 진상조사에 나섰다.

해당 교수는 취재진의 접촉은 피한 채, 소속 학과를 통해 사과 입장을 밝혔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