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제 국내
<기획>들어보세요! 지평선이 들려주는 김제의 가을 이야기를-9월 27일부터 10월 6일까지 김제벽골제에서 지평선축제 개최

무더위의 끝자락에서 신선한 바람이 불기 시작하는 9월말 가을이 되면 황금물결을 보여주는 김제평야에서 전통의 농경문화의 대향연, 제21회 김제지평선축제가 펼쳐진다.

김제지평선축제는 지난 1999년 전국 최초로 농업을 문화관광상품으로 접목한 축제로 2019년 문화체육관광부 지정 2년 연속 글로벌 육성축제, 대한민국 대표 5대 축제로 선정됐다.

제21회 김제지평선축제는 ‘Over the horizon! 건강한 축제! 신나는 축제!’라는 슬로건으로 농경문화의 특장점을 살린 다양한 110개의 프로그램들을 준비하여 관광객에게 가을의 잊지 못할 추억과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올 가을, 갑갑한 도시생활에서 벗어나 시원한 가을바람을 맞으며 드넓은 황금들녘과 살랑살랑 코스모스가 반기는 김제로 떠나보자.

볼거리가 다양한 빛나는 축제!

작년 환상적인 에어쇼로 많은 사람들에게 감동을 선사한 세계 최고 공군 블랙이글스의 에어쇼 「두시N날자」, 올해는 2회에 걸쳐 지평선 하늘을 날아 자라나는 꿈나무에게 꿈과 희망을 선사할 예정이다.

또한, 축제에 공연이 빠질 수 없다. 올해는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시내권 공연을 강화했다. MBC개막축하공연, KBS국악한마당, JTV추억의 7080콘서트 등 그동안 벽골제에서 진행되었던 화려하고 굵직한 방송사 공연뿐만 아니라 성산일대를 눈이 부시게 빛으로 채우는 성산 빛 소통 문화 마당제도 대기하고 있다.

그렇다고 벽골제에 공연이 없는 것은 아니다. 벽골제 쌍룡광장에서 특별한 콘서트가 대기 중이다. 소풍 나온듯한 느낌으로 돗자리를 깔고 편하게 볼 수 있는 파크콘서트에서 여유를 가져보자.

여행의 순간을 이대로 끝낼 수 없다. 밤이면 더욱 아름다운 지평선! 오색빛깔 미러볼이 비추는 아름다운 지평선의 밤을 만날 수 있다. 더불어 벽골제 쌍룡 야간 서치는 화려한 야간경관을 자랑한다. 벽골제 제방 축조에 등장하는 청룡 백룡 설화를 모티브로 한 쌍룡은 김제를 대표하는 랜드마크가 되고 있다. 밤이면 더욱 눈이 부시게 빛나는 벽골제 쌍룡의 멋진 야경을 함께 즐겨보자.

이밖에도 벽골제 소원 한지등 달기와 희망LED 풍선 날리기 등 야간 즐길거리와 매일 밤 너와나 우리 모두 함께 즐길 수 있는 지평선 뉴 판타지쇼, 젊음의 EDM파티 등 풍성한 야간 볼거리로 관광객을 찾아간다.

먹거리가 풍부한 건강한 축제!

체험도 즐기고 여기저기 돌아다녔다면 슬슬 배가 고플 것이다. 이제 축제의 본격 시작, 먹는 즐거움을 가져야 한다. 읍면동 향토 음식부스와 로컬푸드로 향해보자.

축제장 입구에 위치한 읍면동 향토 음식부스는 19개 읍면동별로 특화음식을 선보이며 관광객의 발길을 이끈다. 전라도 전통방식인 새알이 들어간 새알팥죽부터 직접 재배한 작물들로 만든 수수부꾸미, 보리국수, 치즈감자전까지 축제의 참맛을 제대로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축제의 참맛을 느꼈다면 김제지역 로컬 음식을 맛볼 차례다. 모락모락 아궁이에서 갓 지은 쌀밥과 정갈한 나물, 청하지역에서 직접 딴 연잎을 넣어 지은 연잎밥, 지역주민이 정성스레 부친 모듬전까지, 정성스러운 우리 음식과 함께 막걸리 한잔을 곁들인다면 고향의 참맛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이번엔 지평선 청년스트릿으로 가보자. 우리 지역 농산물을 이용해 누구나 손쉽게 먹을 수 있는 간편 음식을 제공하는 청년 푸드트럭을 만날 수 있다.

쉴거리로 채워진 여유로운 축제!

5일간 축제 기간에서 10일로 늘렸다. 김제의 모든 것을 느끼기에 충분한 시간이다. 프로그램, 공연, 먹거리를 즐겼다면 북적이는 축제장을 잠시 떠나 나 자신을 만나는 여유로운 시간을 가져보자. 황금들녘을 따라 펼쳐지는 코스모스 길을 따라 서해안의 저녁노을을 보며 33km의 동북아의 허브 새만금 방조제까지 달려보자. 일상의 묵은 스트레스가 해소될 것이다. 여기에 더해, 김제 서부지역 끝에 위치한 심포항과 망해사에서의 서해일몰은 심신을 충분히 풀어줄 것이다.

아울러 동부권 천년고찰 금산사의 산사체험과 금산사 주변 동심원, 금산교회, 수류성당을 통해 김제문화의 뿌리를 온몸으로 느끼며 가을날의 은은한 여유까지 만끽한다면 일상에 지친 몸과 마음에 작지만 확실한 행복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김제 지평선에서는 가을의 은은한 정취와 낭만적인 가을 풍경이 높고 푸른 하늘을 배경으로 연출된다. 올 가을, 자연속에서 이야기를 찾고 삶의 여유를 되찾고 싶다면 소박하지만 풍요로운 곳, 김제로 떠나보자.

박용섭 기자  smartk201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용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