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제 국내
지평선축제 D-4, 현장 보고회로 막바지 준비- 축제장 프로그램 운영 현황, 관광객 편의제공 등 꼼꼼히 점검

김제시(시장 박준배)는 23일 벽골제에서 제21회 김제지평선축제 현장 보고회를 갖고 앞으로 다가온 축제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막바지 준비에 구슬땀을 흘렸다.

이번 현장보고회는 박준배 김제시장을 비롯한 허전 부시장, 국장, 실과소 읍면동장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축제장 배치 현황과 관광객 동선 등 프로그램을 맡은 담당 실과소장의 보고를 받으며 벽골제 입구에서부터 제방까지 주요 행사장을 꼼꼼히 점검하고 태풍으로 피해가 있는지도 확인했다.

주 무대가 될 쌍룡광장과 체험부스 등 임시 시설물 안전 점검과 축제장 진ㆍ출입로 및 주차창 설치 현황, 원평천 부교와 인공섬 주변 꽃 식재 및 산책로 등을 세세히 점검하고 예상되는 문제점을 논의했다.

또한, 축제장뿐만 아니라 축제장까지 오는 길에 대한 자세한 안내표지판 설치 및 셔틀버스 운영 철저 등 관광객 이동시 불편함을 최소화 할 수 있도록 담당 실과소에 당부했다.

박준배 김제시장은“지평선축제는 우리 김제를 대표하는 얼굴과 같다. 지평선축제를 찾아 온 관광객이 보다 편하고 즐겁게 관람하고 돌아갈 수 있도록 앞으로 남은 기간동안 분야별 맡은 프로그램들을 한번 더 점검해보고 철저히 준비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9월 27일부터 10월 6일까지 10일간 벽골제 및 시내권 일원에서 개최되는 제21회 김제지평선축제는 5개 분야 68개 프로그램을 확정하고, 온가족 웃음 가득한 110여가지 체험을 중심으로 관광객에게 가을날 멋진 추억과 낭만을 선사 할 예정이다.

박용섭 기자  smartk201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용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