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물포커스
무주군서 부부 지역혁신가 탄생! 박윤선 씨 등 제2기 지역혁신가로 이름 올려괴목마을 문화학교 100% 재능기부로 운영, 교육 · 복지 분야에서 인정

무주군에서 부부 지역혁신가가 탄생했다. 주인공은 무주읍 송영식 씨(58세, 제1기)와 박윤선 씨(54세, 제2기)로, 2018년도에 이은 2년 연속 쾌거라는 점에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위원장 송재호 · 이하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 따르면 지역혁신가는 교육 · 복지, 문화 · 관광, 마을 · 환경, 산업 · 기술 등의 분야에서 혁신적인 사고로 새로운 가치를 창조하고 지역을 변화시켜 나가는 사람으로,

올해는 전국에서 추천받은 160명 중 지역혁신 아이디어의 참신성과 가치 창조력, 사회적 영향력 등에서 두각을 나타낸 62명을 최종 선정했다.

박윤선 씨는 교육 · 복지 분야의 지역혁신가로 인정을 받은 것으로 적상면 괴목마을 문화학교 운영을 비롯해 무릉도원 후도 인성학교(농촌체험휴양마을)활동 등 활발한 활동으로 주목을 받았다.

특히, 괴목마을 문화학교는 “평균나이 77세 인생 2모작”을 슬로건으로 내걸고 농한기인 11월 말부터 ~ 다음해 3월말까지 휴무 한 번 없이 100%로 재능기부로 운영해 큰 호응을 얻었다.

박 씨는 “지역을 사랑하고 주민을 아끼는 마음으로 노력한 것이 결실로 맺힌 것 같아 기쁘다”라며 “무엇보다도 남편과 함께 지역혁신가 타이틀을 갖게 돼 기쁘고 영광”이라고 전했다.

국가균형발전위원회는 지역의 당면과제를 해결하고 지역공동체를 활성화시키기 위해 지역혁신가 활동사례들을 확산하고 지역혁신가 간 상호 교류를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으로

지역혁신가들이 지역혁신에 주도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어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제1기 지역혁신가인 박윤선 싸의 남편 송영식 씨(55세)는 마을 · 지역 분야에서 선정(2018)됐던 것으로 알려졌으며 △무릉도원 후도 인성학교(농촌체험휴양마을)와 △무주군관광안내소 설립, △무주군 관광 홍보, △무주군 관광 안내사 양성, △무주읍 농촌중심지 활성화 사업 추진 등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