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기타
장수군 향토문화유산(무형) 제1호 깃절놀이 한마당

장수군 향토문화유산(무형) 제1호로 지정된 장수깃절놀이가 지난 1일 장수군 다목적체육관에서 시연돼 200여명의 관람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2일 장수군에 따르면 이번 깃절놀이는 기수단은 송상석 단장을 선두로 190여명이 참여했으며 특히 이번 공연에는 백화여고 학생들이 12발상모에 참여해 의미를 더했다.

현재 장수깃절놀이는 장수문화원(권승근 원장)이 옛날부터 전해 내려오는 전통놀이를 2009년부터 자료조사를 통해 복원하고 제8회 장수 한우랑 사과랑 축제를 시작으로 현재까지 공연을 펼치고 있다.

장수 깃절놀이는 매년 칠월 백중 열시경이 되면 각 마을에서 온 풍물패와 기(旗)가 장수읍 노하리의 숲으로 모여 열두시 무렵이면 각 마을에서 준비한 제물을 기 앞에 차려놓고 모인사람들이 절을 하는 ‘깃절놀이’를 해왔다는 유래가 내려오고 있다.

기수는 높이가 6m~7m의 대나무로 푸른 용이 그려진 천과 깃대 꼭대기에는 방울이 달린 꿩 장목을 단 깃대로 기수공연을 펼치며 장수군 7개 읍면에서 참여한다.

권승근 원장은 “우리지역에 전해 오던 전통놀이의 소중한 문화를 널리 알릴 수 있도록 하겠다”며 “깃절놀이 뿐만 아니라 지역의 전통문화를 복원 계승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