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제주도
김병원 농협중앙회장, 제주 태풍피해 농가 찾아 "무이자 자금 지원"

 

김병원 농협중앙회 회장을 비롯한 농협 임원진이 6일 제주를 찾아 태풍 피해 현장을 점검하고, 무이자 자금지원 등 대책을 밝혔다.

이날 김 회장 일행은 제주시 구좌읍 송당리 당근밭과 서귀포시 성산읍 신풍리 돌풍 피해 현장을 찾아 농민들을 위로했다.

7일 오전엔 제주도청을 찾아 원희룡 제주지사와 태풍 피해 지원대책을 협의할 계획이다.

농협 제주지역본부도 최근 무이자 자금 100억원을 지역농협에 신속하게 지원한데 이어 추가 지원에 나서고 있다.

제주농협은 제주도와 협력해 농가당 1억원 이내에서 2년간 이자 보전방식으로 1천억원 이내의 재원을 마련해 특별 무이자 자금지원을 시행할 계획이다.

이밖에 피해농가 생활안정자금으로 농가당 5백만원 이내에서 1년간 무이자로 지원한다.

기존 대출금 상환 기한연장, 영농자재 외상대금 상환기일 연기 및 방제약제 할인공급 등 다양한 지원책도 내놓았다.

김 회장은 "이번 태풍 피해는 농업인들에게 커다란 상실감을 안겼다"며 "농협은 모든 역량을 총동원해 농가 피해 복구에 전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조설 기자  seoljj@nate.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