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물포커스
'95세' 지미 카터 이마 14바늘 꿰매고 봉사활동 '노익장'
사진=연합뉴스

지미 카터(95) 전 미국 대통령이 이마에 14바늘을 꿰매는 상처를 입고도 무주택자를 위한 집짓기 봉사활동에 참석해 노익장을 과시했다.

외신보도에 따르면 카터 전 대통령이 지난 7일(현지시간) 테네시주 내쉬빌의 무주택자를 위한 해비타트 운동의 집짓기 행사에 참석했다.

카터 전 대통령은 전날 조지아주 플레인스의 자택에서 쓰러져 이마에 14바늘이나 봉합 처치를 받았지만, 예정돼 있던 내쉬빌의 집짓기 현장에 빠질 수 없다며 참가를 강행했다.

지난 주 10월1일로 95세 생일을 지난 카터는 미국 대통령 가운데 최장수 기록을 갈아치운 고령이지만 아직도 봉사활동을 계속하고 있다.

그는 연설에서 야고보의 말을 인용해서 "너의 삶이 평화와 기쁨, 감사로 충만하지 않다면, 그건 너의 잘못이다"라며 "신은 우리에게 자유를 주었지만 기본적인 결정은 우리 각자가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리고 "내 자신이 어떤 종류의 인간이 되도록 스스로 선택할 것인가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카터와 함께 부인 로잘린 카터, 부부 컨트리 뮤직스타인 가스 브룩스와 트리셔 이어우드, 빌리 테네시주지사 부부도 참석했다. 

내쉬빌의 집짓기 봉사는 해비타트의 로잘린 카터 프로젝트가 주도해 이번 주 동안 내쉬빌에 21채의 주택을 짓는 공사이다.

해비타트에 따르면 지미 카터 프로젝트에서도 그동안 모금한 성금을 가지고 2021년까지 이곳에 12채의 단독 주택과 26채의 타운홈을 더 건설할 계획이다. 


전선화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선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