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제 국내
비빔밥을 시민, 관광객과 나눠 먹는 축제 '전주비빔밥축제' 개막
사진=전주시청

전북 전주를 대표하는 미식 축제인 '2019 전주비빔밥축제'가 9일 전주한옥마을 일원에서 개막했다.

'비벼봐 신나게! 즐겨봐 맛나게!'를 주제로 한 올해 축제는 예년과 달리 행사 장소를 한옥마을에서 서학동 예술마을과 남부시장 등으로 넓혔다.

이날은 비빔밥축제의 백미인 '3355 우리동네비빔밥'이 국립무형유산원 인근 전주천서로에서 진행됐다.

샌안토니오, 엔세니다 등 세계적으로 이름난 쉐프의 음식을 맛볼 수 있는 시간도 마련됐다.

'전주의 맛'의 명맥을 이어가는 음식 명인이 직접 행사장에서 요리를 시연해 축제에 풍성함을 더했다.

이달 12일까지 이어지는 축제는 6개 분야 40개 프로그램으로 꾸며진다.

전주 지역 특산물과 식자재로 요리하는 '전국요리경연대회 라이브 경연'과 다양한 미션을 수행한 후 얻은 재료로 비빔밥을 만들어 먹는 '비빔밥을 찾아라' 등 행사가 이어진다.

축제 마지막 날에는 집배원, 소방관, 문화해설사 등 다양한 직업군이 참여해 대형 비빔밥을 만드는 '비빔퍼포먼스'도 예정돼 있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