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전북
장수군, 제 109주기 전해산 장군 추모제 거행장계면 동면마을에서도 김동신 의병장 추모제 엄숙 거행

호남의병장 전해산 장군 제 109주기 추모제가 지난 7일 장수군 번암면 전해산 기념관에서 각 기관 사회단체장과 유림, 유족, 주민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번암면유도회가 주관한 이날 추모제는 초헌관에 장영수 군수, 김용문 의원, 종헌관에 주영생 전북동부보훈지청장으로 제례가 거행됐다.

장수군 번암면 대론리 원촌마을에서 성장한 전해산 장군은 지난 1905년 을사조약 체결로 국권이 약탈당한 뒤 1908년 500여명의 의병을 거느리고 장수·남원·순창·장성·담양·광주 등 9개 지역에서 70여회의 전투를 치르며 크고 작은 전공을 세웠다.

고종 황제의 밀조를 받고 의병장에 추대된 전해산 장군은 호남인으로는 유일하게 건국훈장 대통령장에 추서되기도 했다.

이에 장수군은 전해산 장군의 애국충정을 추모하기 하고 후손에게 물려주고자 유해가 안치된 음력 9월 9일을 기념해 매년 추모제를 지내고 있다.

번암면 장변완 유도회장은 “이번 추모제를 통해 전해산 의병장의 애국충정 정신을 본받고 호국정신의 의미를 되새겨 볼 수 있는 의미 있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사)김동신추모사업회가 주최하고 장계덕유회가 주관한 제3회 김동신 의병장 추모제가 장계면 동명마을 묘역에서 김동신 의병장 후손 및 단체 회원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거행했다.

이날 추모제는 류지봉 장계면장의 추모사를 시작으로 제례봉행 초헌관에 류지봉 장계면장, 아헌관에 김종문 장수군의회 의장, 종헌관에 이홍식 장계덕유회장이 맡아 고인의 숭고한 뜻을 기렸다.

류지봉 장계면장은 추모사를 통해 “장군님의 용감하고 의로운 투쟁정신은 우국 충혼과 함께 영원히 빛날 것”이라며 “후손들의 가슴속에 살아 숨 쉬어 나라를 지키고, 민족 번영의 길로 나아가는데 귀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신 의병장은 1906년 최익현, 민종식과 함께 무주와 순창, 구례 등 전남북 일대에서 큰 활약을 펼쳐 ‘삼남의병대장’이라는 칭호를 얻었으며 일본 경찰에 체포된 후 내란죄로 종신유형을 선고 받고 순국, 1977년 건국훈장 독립장이 추서됐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