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IT/과학
넷마블, 웅진코웨이 최종인수자 되나
사진=넷마블
게임업체 넷마블이 정수기 렌털업체인 웅진코웨이를 최종 인수할 지 주목된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웅진그룹은 이날 이사회를 열어 웅진코웨이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넷마블을 선정할 게 유력하다.
 
넷마블은 매각 대상인 웅진코웨이 지분 25.08%를 1조8000억원 대 중반에 인수하겠다고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7월 31일 진행된 예비입찰에 넷마블이 깜짝 등장했다.

당시 예비입찰에는 국내 렌털업체 SK네트웍스와 가전업체 하이얼, 글로벌 PEF 운용사 칼라일그룹, 베인캐피탈이 숏리스트(적격예비인수 후보)에 올랐고, 이중 SK네트웍스는 본입찰 때 고사했다.

넷마블은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구독경제에 대한 관심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으며, 게임사업에서 확보한 AI, 클라우드, 빅데이터와 같은 IT기술과 운영노하우를 접목해 스마트홈 구독경제 비즈니스로 발전시켜 성장을 도모한다는 계획이다.

넷마블은 2019년 2분기말 별도 실적 기준 현금 및 현금성자산 1조1400억원, 단기금융상품 2272억원, 지분증권 1조400억원을 포함해 전체 금융자산 2조6700억원을 보유하고 있다.

웅진코웨이는 2019년 상반기 매출액 1조4600억원, 영업이익 2734억원, 당기순이익 2023억원을 기록했으며, 2019년 2분기 기준 총 렌탈 546만 계정, 멤버십 63만 계정을 보유하고 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