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제 해외
스페인 마드리드 20일 '양떼이동축제' 대성황
사진=연합뉴스

20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중심가가 자동차 소음 대신 때 양 울음소리로 가득 찼다.

때 아닌 양 울음소리는 약 500년 전 양치기들이 겨울을 맞아 따뜻한 남쪽 지역으로 가축을 이동시키던 풍습을 재현하는 '양떼이동 축제'가 벌어진 것이다.

BBC와 로이터통신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마드리드에서 매해 진행되는 '양 떼 이동 축제'(Fiesta de la Trashumancia)의 일환으로 이날 약 2천마리의 양 무리가 중심가를 가득 채우며 이동했다.

스페인 농업부와 마드리드 관광 당국은 양치기들에게 가축을 끌고 도시를 가로지를 권한을 부여한 중세시대 규정에 착안해 1994년부터 이 행사를 개최했다.

기록에 의하면 1418년 양치기들은 양들을 지나가게 해주는 대가로 시의회에 가축 1천마리당 50코인에 해당하는 요금을 매해 내기로 합의했다.

이런 합의는 그대로 유지돼 오늘날에도 축제일에 양치기 측 대표가 마드리드 시장에게 소량의 요금을 지불한다.

이날 오전 10시 30분께 마드리드 카사데캄포 공원에 모인 양들은 시청으로 이동했다가 오후 2시까지 시내를 빠져나왔다.

마드리드를 찾은 한 관광객은 "일 년 중 하루 열리는 행사가 운 좋게 내가 온 날 열렸다. 행운이다"라고 로이터통신에 말했다.

전선화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선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