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정치
문재인대통령, 윤석열총장을 만난다교육, 사회 전반에 걸쳐 공정성 강화 주문 예상

문재인대통령은 임기 후반에 접어들면서 '공정'성 강화를 화두에 두었다. 조국 자녀 입시특혜 논란 등 고려한 '새 공정가치' 구축에 집중할 듯하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31일 기존 반부패정책협의회를 확대 개편한 '공정사회를 향한 반부패정책협의회'를 주재하고 우리 사회 전반에 대한 공정성 제고 방안을 논의한다.

문 대통령은 2017년 9월26일 첫 회의를 주재한 이래 현재까지 총 4차례의 반부패정책협의회를 열었으며 '공정사회'와 같은 특정 단어가 붙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22일 국회 시정연설을 통해 '공정'에 대한 가치를 우리 사회 최우선가치로 두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특히 "공정사회를 향한 반부패정책협의회'를 중심으로 공정이 우리 사회에 뿌리내리도록 새로운 각오로 임할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이에 문 대통령은 기존에 살폈던 공공기관 채용비리 근절 방안 뿐만 아니라, 조국 전 법무부장관 자녀의 입시 특혜 논란 등 교육문제와 관련한 공정 강화 방안 검토를 비롯해 전반에 걸쳐 '새로운 공정의 가치'를 구축하는 데 집중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문 대통령과 윤석열 검찰총장이 이번 5차 반부패정책협의회를 통해 대면할 전망이어서 눈길이 쏠린다. 윤 총장은 협의회 위원 자격으로 참석한다.

윤 총장은 현재 입시 특혜, 사모펀드 투자 등과 관련해 논란이 인 조 전 장관 일가(一家)에 대해 검찰수사를 지휘하고 있다.

백도경 기자  jsb6622@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도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