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정치
자유한국당 조국 낙마 표창장 수여 '일파만파'내년 총선 가산점에 50만원 상당 상품권까지

나 원내대표가 조국 전 법무부장관 인사청문회 태스크포스(TF) 소속 의원들에게 표창장을 수여한 사실이 도마 위에 올랐다.

자유한국당 지도부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수사 대상 의원들에게 내년 총선 공천 시 가산점 부여하는 방안을 거론하자 당 일각에서 불만이 제기되고 있다. 대여투쟁 선봉에 선 의원들에게 당 지도부 차원에서 격려할 수는 있지만 공천 가산점으로까지 연계하는 것은 지나치다는 것이다.

황 대표도 24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당을 위해 희생하고 헌신하신 분들에 대해 상응하는 평가를 하는 것은 마땅하다"며 "당에 기여한 부분에 대해 그대로 넘어갈 수는 없다. 반드시 반영되도록 하겠다"고 말하며 나 원내대표안을 지지했다.

그러나 지난 4월 패스트트랙 국면에서 당 전체가 대여투쟁에 나선 만큼 검찰 수사 대상에 오른 의원들에게만 공천 가산점을 부여하는 것에 대한 공정하지 않다는 시각도 적지 않다.

조경태 최고위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패스트트랙 공천 가산점은) 나 원내대표 개인의 생각일 것"이라며 "공천은 공정하고 투명하고 민주적인 절차를 거쳐야 한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조 최고위원은 "어떤 후보를 내세워야 당선이 가능하고 국민 여망에 부합할지를 결정하는 것은 공천심사위원회가 판단할 몫"이라며 "특정인이 판단할 문제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12월에 나경원원내대표 임기가 끝나는데 당헌당규에 따라 연장될 가능성도 있고  현재 나원내대표에 불만이 고조된 것을 가라앉히기위한 속내도 있을 것이라 한다.

한편 야권내에서도 좋지 않은 평가가 있다. 정의당 윤소하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 공천 가산점’ 방침에 대해 “(패스트트랙 수사 대상자의) 뒤를 봐주겠다는 조폭 논리”라고 비판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정책조정회의에서 "표창장에다 50만 원 상품권도 줬다고 한다. 한국당, 지금 뭐 하자는 건가"라면서 "노골적으로 사법체계를 무력화했다. 이는 국민과 공권력에 대한 명백한 조롱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표창장과 상품권을 내려놓고 검찰 조사실 법정으로 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백도경 기자  jsb6622@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도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5
전체보기
  • 주뚱 2019-10-25 05:02:46

    저품격 머저리쇼 잘 봤다   삭제

    • 박춘식 2019-10-24 23:18:58

      한심하다 당해체 교체 새출발해라   삭제

      • 홍홍홍 2019-10-24 23:17:00

        와......보자보자하니까 수준들이 아주..부화가 치밀어 오르네요!   삭제

        • 딴나라당해체 2019-10-24 19:44:35

          저 악마같은 집단 꼭 해체시킨다...아주 미쳐 날뛰는구나...교만해보이다 못해 꼭 주저앉히고 싶다.   삭제

          • 남진화 2019-10-24 19:08:39

            표창장이라
            조국 가족 표창장 문제도 징글징글한데
            자유한국당 젖비린내난다
            쪽팔리는 줄 알아라
            너네는 그래서 안된다
            조국사태보고 열받았는데
            자한당 보고 또 열받는다
            황교안 나경원 머리가 새대가리 수준이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