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국내
이번 주말 괴산 은행나무길 가볼까
사진=연합뉴스

이번 주말엔 괴산 은행나무길 가볼까.

가을이 깊어가면서 충북 괴산군 문광면 문광저수지 인근 은행나무길도 `황금 옷`으로 갈아입었다.

괴산군에 따르면 이 길 양 옆에 빼곡히 들어선 은행나무가 저수지 주변을 온통 황금빛으로 물들이며 400m 길이에 펼쳐져 있다.

매년 이맘때면 전국의 사진작가들이 `괴산 은행나무길`을 찾아 아름다운 풍경을 카메라에 담느라 바쁘다.

군은 올해 포토존 6개와 함께 밤에도 경치를 감상할 수 있도록 조명 60여개를 설치했다고 밝혔다.

은행나무길 주변에는 괴산의 자랑인 유색벼 논그림과 소금랜드 데크길, 저수지 둘레 생태체험길(에코로드)이 있어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한다.

은행나무길은 지난 1979년 마을 진입로에 심은 은행나무 300그루로 처음 조성됐다는 게 괴산군의 설명이다.

류종관 기자  dsa9224@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종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