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카카오, 연예뉴스 댓글 전격 폐지 "뉴스·댓글·검색체제 개편"
사진=카카오

카카오가 내년 상반기까지 뉴스와 검색서비스, 실시간 이슈 검색어(실검) 등을 대대적으로 개편하기로 했다. 최근 발생한 연예인의 안타까운 사건뿐만 아니라 정치권의 뉴스 댓글과 실검 관련 대책 요구에 대한 대응책으로 해석된다.

카카오는 25일 오전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뉴스와 검색 서비스에 대한 개편 방향을 발표했다. 가장 주목할만한 개편은 연예 섹션 뉴스 댓글 잠정 폐지다.

카카오는 연예 섹션 뉴스가 다른 세션 뉴스보다 인물을 자체를 조명하는 성격이 강해 댓글이 개인에 대한 악플이 심각한 수준이라고 판단했다.

여민수 대표는 "최근 안타까운 사건에서도 알 수 있듯이 연예 섹션 뉴스 댓글에서 발생하는 인격 모독 수준은 공론장의 건강성을 해치는데 이르렀다는 의견이 많다"며 "관련 검색어 또한 이용자들에게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고 검색 편의를 높인다는 애초 취지와는 달리, 사생활 침해와 명예 훼손 등 부작용이 심각하다고 판단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조수용 대표는 "연예뉴스의 댓글을 먼저 잠정 폐지하고 그 이후에는 이용자들의 반응을 보고 순차적 개선을 할 예정"이라며 "연내에 적용하려고 하는 관련 검색어, 검색어 서제스트(제안) 등은 연예쪽만 타게팅하는 게 아니라 인물명 전체에 다 커버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카카오는 이번 조치를 시작으로 댓글 서비스를 근본적으로 개선할 방안을 찾아간다는 계획이다.

여 대표는 "기술적으로 댓글을 고도화하는 동시에 혐오 표현과 인격모독성 표현 등에 대해 더욱 엄중한 잣대를 가지고 댓글 정책을 운영하겠다"며 "검색어를 제안하고 자동 완성시켜주는 서제스트 역시 프라이버시와 명예를 보호하는 방향으로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실시간 이슈 검색어도 재난 등 중요한 사건을 빠르게 공유하고, 다른 이용자들의 관심사가 무엇인지 알 수 있게 하려는 본래의 목적을 제대로 실현할 수 있도록 개편할 것"이라며 "실시간 서비스에 대해서 폐지를 포함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검토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카카오는 뉴스 서비스의 개편도 고려하고 있다. ‘카카오만이 할 수 있는 구독 기반 콘텐츠 서비스’를 만들 계획이고, 그에 맞춰 새로운 플랫폼 준비에 착수한 상태다. 

조수용 대표는 "지금은 사용자들이 미디어를 자기 손 안에서 재창조하는 시대다. 인플루언서들이 만들어내는 콘텐츠, 블로그나 브런치에 쓰이는 글도 같은 의미로 미디어로 재창조되고있다"며 "카카오만이 할 수 있는 방식으로, 세상에 존재하는 다양한 콘텐츠를 개인이 재구성하는 서비스를 생각 중"이라고 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