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제 축제맛집
황칠나무, 차가버섯의 1.5배 항암 성분 함유 "주목"
사진=연합뉴스

전남도 산림자원연구소는 황칠나무가 항암효능 성분으로 알려진 베툴린(Betulin)을 차가버섯보다 1.5배 많이 함유한다고 27일 밝혔다.

산림자원연구소는 황칠나무 산업화 연구를 통해 이러한 분석을 얻어내 특허 출원까지 마쳤다.

베툴린은 차가버섯의 주요 성분으로 항암, 항산화, 기초 면역력 증진 등의 효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천연림이 870㏊, 인공림은 2천230㏊다.

전국 황칠나무 천연림 면적의 99%가 전남에 분포한다.

오득실 전남도 산림자원연구소 임업시험과장은 "황칠나무를 활용한 상품 분야를 넓히고 지역 산업체에 기술을 이전하겠다"며 "고부가가치 산업화에 힘을 쏟겠다"고 강조했다.

홍성표 기자  ghd0700@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