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김해 태양광에너지저장장치 ESS에서 '또 불'
사진=연합뉴스

27일 오후 5시쯤 경남 김해시 한림면에 있는 태양광 발전설비 에너지저장장치(ESS)에서 또 불이 났다.

경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설비 관계자가 폐쇄회로(CC)TV로 ESS 화재를 목격하고 119로 신고했다.

소방당국은 인원 30명과 소방차 등 장비 10대를 동원해 진화 작업을 벌여 오후 6시 16분께 큰 불길을 잡았다. 다만 배터리에 붙은 불이 꺼지는 데 시간이 걸려 오후 8시 7분께가 돼서야 화재는 완전히 진압됐다.

이번 화재로 ESS실 32.4㎡와 리튬 배터리 모듈 297개가 불타 소방서 추산 7억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났으나 인명피해는 없었다.

ESS는 생산된 전기를 배터리에 저장했다가 필요할 때 내보내는 장치다. 2017년 8월부터 최근까지 ESS에서 난 불만 28건에 달한다. 지난 6월 정부가 안전대책까지 발표했으나 화재는 계속되고 있다.

최근에는 이달 21일 경남 하동군 진교면 한 태양광발전설비 ESS에서 불이 나 소방서 추산 4억원 상당의 재산피해를 냈다.

 


강인구 기자  yosanin@icolud.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인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