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폐암 4기' 김철민, '강아지 구충제' 먹고 회복되나

 

사진=김철민 페이스북 캡처

폐암 투병 중인 개그맨 김철민이 구충제 치료법이 효과가 있다고 전해 주목된다. 

 

김철민은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원자력병원 방사선 치료 17차 하러 왔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치료실 앞에서 마스크를 쓰고 엄지를 치켜든 김철민의 모습이 담겨 있다. 

그는 "펜벤다졸 4주 차 복용. 통증이 반으로 줄었고 혈액검사 정상으로 나옴"이라며 "여러분의 기도와 격려 감사하다"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김철민은 "모험 한 번 해볼까 한다. 여러분들이 저한테 보내주신 수십 건의 영상 자료를 제가 한번 해볼까 한다"라고 전하며 강아지 구충제 치료를 시도하겠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그는 유튜브 영상 캡처 이미지를 공유했다. 해당 영상에는 미국의 한 폐암 말기 환자가 강아지 구충제인 '펜벤다졸'을 복용하고 3개월 만에 암세포가 사라졌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이와 관련해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와 대한암학회는 이날 "동물용 구충제는 동물에게만 허가된 약"이라며 복용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  

식약처는 항암제 등 모든 의약품은 사람을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에서 안전성과 효과가 입증돼야 하는데 최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을 통해 확산 중인 '펜벤다졸'의 항암효과는 세포와 동물 대상 연구 결과일 뿐이라고 밝혔다. 

이어 펜벤다졸을 고용량으로 장기간 투여했을 때 혈액이나 신경, 간 등에 심각한 손상 등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