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전북
고창, '운곡습지마을' 농촌관광 활성화 기대농업진흥청, 용계·호암 6개마을 “농특산물 판매, 체험프로그램 운영 활성화 기대”
치유형 농촌관광 프로그램의 긍정적 효과가 객관적 수치로 확인되면서 고창농촌 관광 활성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고창운곡람사르습지마을, 체류형 농촌체험

30일 농촌진흥청에 따르면 최근 고창운곡습지 일원 용계마을·호암마을 등 6개 마을에서 진행한 ‘치유형 농촌관광 프로그램 현장 적용’ 결과, “몸과 마음에 활력을 주는 긍정적 효과”가 확인됐다.

고창운곡람사르습지마을, 체류형 농촌체험 / 생태둠벙 트레킹

▶ 동양최대 고인돌을 둘러보고, 생태둠벙 트레킹 후 복분자 에이드를 마시는 ‘운동치유형 프로그램’의 경우 참가자들의 회복탄력성(3.89→4.15/5점 척도)과 주관적 활력도(3.7→4.14점)가 좋아지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 마을에서 하룻밤을 묵는 ‘휴식치유형’ 프로그램은 연꽃을 활용한 마을밥상으로 저녁을 함께 하면서 시작된다. 호암마을 카페에서 마음껏 그림을 그리고, 별빛 아래에서 음악을 들으면서 휴식을 취한다. 참가자들의 주관적 행복감은 3.9점에서 4.3점까지로 높아졌다. ▶ 마을주민들과 감을 따고, 장아찌를 만들며 이야기를 나누는 ‘교류치유형’프로그램의 경우 삶의 만족도가 높아지고, 무력감이 낮아진 것으로 조사됐다.

고창운곡람사르습지마을, 체류형 농촌체험 / 생태둠벙 트레킹

참가자들은 ▷ 아름다운 자연경관에서 운동을 하면서 치유되는 느낌을 받았다. ▷ 몸과 마음에 활력이 생겼다. ▷ 일상에서 벗어나 피로를 풀고 생각을 비울 수 있었다. ▷ 자연 속에서 긴장이 완화되고 여유를 찾을 수 있었다는 등 많은 호평을 남겼다.

이와 관련 고창군 호암마을 방부혁 이장은 “아름다운 자연환경 속, 정이 넘치는 농촌마을에서의 휴식은 도시 생활에 지친 이들을 편안하게 보듬어 줄 것”이라며 “마을역시, 농특산물 판매와 체험프로그램 운영으로 소소한 수익을 낼 수 있어 치유형 농촌관광에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이세호 기자  see6589@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세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