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정치
한국당, 백경훈 이진숙 윤창현 비롯 8명 인재 영입 확정"경제 관련 인물 중심으로 인재 영입"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3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들어서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내년 총선 준비로 1차 인재 8명을 영입했다고 31일 발표했다. 

이로써 제 정당 중 먼저 발빠르게 총선 준비에 돌입했다. 

8명의 명단을 보면 윤창현(59) 서울시립대 경영학부 교수, 김용하(58) 순천향대 IT금융경영학과 교수, 이진숙(58) 전 대전MBC 사장, 김성원(49) 전 두산중공업 부사장, ytn변상욱 앵커가 수꼴이라 호칭하여 논란이 되었던 청년단체 '청사진'의 백경훈대표, 배드민턴 국가대표 출신으로 현재 화장품제조업체 ㈜정원에이스와이를 경영하는 장수영 대표, 양금희 한국여성유권자연회장, 문재인정부 초기 탈원전 정책에 반대하는 활동 펼치면서 신고리 5.6호기 건설 공론화에 앞장 섰던 정범진 경희대 원자력공학과 교수 등이다.

그 동안 논란 대상이 된 박찬 전 대장은 황교안 대표가 직접 영입 대상으로 유력시됐지만, 일부 최고위원과 당원들 사이에서 '공관병 갑질' 논란이 완전히 해소되지 않았다는 등의 이유로 반발하자 제외되었다.  안병길 전 부산일보 사장도 부산에 지역구를 둔 일부 현역 의원의 반대로 최종 명단에서 제외되었다.

황 대표는 환영식 직후 기자들과 만나 박 전 대장이 명단에서 빠진 데 대해 "오늘은 경제에 주력한 첫 번째 행사였다"며 "앞으로 안보 부분 인재들에 대해 말할 기회가 있을 것"이라며 영입 취소가 아닐 수 있다고 시사했다.

한국당은 이날 박맹우 사무총장을 단장으로 하는 12명의 총선기획단을 발족하고 본격적인 내년 4월 총선 채비에 돌입했다.

당 상임특보단장인 이진복 의원이 총괄팀장을 맡고, 전략기획부총장 추경호 의원이 간사를 맡는다. 위원은 박덕흠·홍철호·김선동·박완수·이만희·이양수·전희경 의원과 원영섭 조직부총장, 김우석 당 대표 상근특보 등으로 구성됐다.

이진복 의원은 당헌·당규만으로는 부족할 수 있으니 (공천)룰 같은 것을 결정하고, 이를 향후 만들어지는 공천관리위원회에 넘겨주게 될 것이라고 총선기획단의 역할을 설명했다.

 

 

 

 

 

백도경 기자  jsb6622@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도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