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기타
춘향선발대회 입상자 봉사단체 ‘예음’ 첫 자선 바자회- 이웃사랑 따뜻한 정, 순수한 사랑과 믿음을 전하다

남원 춘향제 미스춘향 선발대회의 역대 춘향 입상자들이 만든 춘향 봉사단 ‘예음’은 오는 10일(일) 오후 1시부터 5시까지 ‘미혼 가정을 돕기 위한 자선 바자회’를 서울 성수동의 갤러리 겸 카페 ‘뿐또블루(Puntoblu)’에서 연다고 밝혔다.

이날 바자회에서는 역대 춘향 당선자들의 애장품과 남녀 모두에게 주목받는 시즌리스 패션 브랜드 <플렉션>, 전통과 트랜드를 조화롭게 녹여 낸 <지지배배 한복>, 연극 <너의 목소리가 들려>, 뮤지컬 <디바> 제작사 등이 함께 협조하여 제품 판매와 다양한 이벤트를 가질 예정이다.

춘향 봉사단 ‘예음’은 ‘아름다운 소리를 내다’라는 의미로 우리나라의 전통문화와 아름다움을 세계 속에 널리 알리고, 춘향 정신인 ‘순수한 사랑과 믿음’을 이 시대의 소외되고 이웃들에게 따뜻한 정을 전하고자 전국춘향선발대회 입상자들이 만든 봉사단체이다.

이날 판매 수익금 전액은 경제적, 사회적 약자로 제도권 내에서 보호받지 못하는 미혼모와 그 가정을 위해 기부된다.

예음의 지기를 맡고 있는 양영주(82회 춘향) 양은 ‘춘향이 변학도에 용감히 맞서 굳은 절개를 지켰던 것처럼 소외 된 이웃에게도 세상에 맞설 수 있는 용기와 희망을 주고 싶었다. 그 첫 걸음으로 열 여섯 꽃다운 나이의 성 춘향을 생각하며 꿋꿋하게 자신의 생명을 지켜낸 어린 엄마들을 위해 따뜻한 사랑의 마음을 전하고 싶었다’ 고 밝혔다.

더불어 ‘앞으로도 더 다방면으로 의미 있는 일들을 통해 사랑을 실천하는 춘향, 예음의 활동에 많은 관심을 바란다’고 말했다.

백종기 기자  baekjk0@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