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정치
문희상의장, 아키히토 전 일왕에게 사과 편지 전달?
사진 = 연합뉴스

일본 교도 통신은 아키히토 전 일왕에게 문희상의장이 사과 편지를 전달했다고 7일 밝혔다. 그러나 이와 관련해 문은 사실무근이라며 강력히 부인했다.

교도 통신에 따르면 일한의원연맹의 가와무라 다케오 간사장(河村建夫)은 지난 6일 BS후지 '프라임뉴스'에 출연해 "문 의장과 비공식적으로 만났을 때, (문 의장이) 아키히토 전 일왕에게 편지를 보냈다. 사죄의 편지를 보냈다고 말했다"라고 했다.

문 의장 측 관계자는 "일왕 즉위식 때 아키히토 전 일왕, 나루히토 일왕에게 각각 '수고했다', '축하한다'는 내용의 편지를 보낸 적은 있지만 의례적인 내용이었을 뿐 사과 내용이 들어있진 않았다"고 말했다.

앞서 문 의장은 올해 2월 블룸버그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아키히도 당시 일왕의 사죄가 필요하다고 말해 일본의 거센 반발을 샀다. 당시 문 의장은 아키히도 전 일왕을 ‘전쟁범죄 주범의 아들’이라고 지칭하는 등 강도 높은 발언을 내뱉었었다. 

백도경 기자  jsb6622@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도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