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정치
화해권고결정 거부하는 백선하교수외인사를 병사로 기재한 행위 "소신 변함없다"
서울대병원 신경외과 백선하교수

지난 2015년 11월 14일 민중총궐기 집회에 참여했다가 경찰이 쏜 물대포에 맞고 중태에 빠진 뒤 이듬해 9월 25일 사망한 고(故)백남기 농민.

서울대병원 측은 백선하 교수의 의견에 따라 백남기씨 사망진단서에 사망 원인을 외부 충격에 따른 '외인사'가 아닌 '병사'로 기재해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백씨 유족은 이로 인해 고통을 겪었다며 소송을 냈고, 재판부는 결정문에서 "백 교수가 사망의 종류를 '병사'로 기재하게 한 행위는 의사에게 요구되는 주의의무를 위반한 것"이라고 밝히며 지난달 서울대병원과 백 교수가 5천400만원을 유족에 지급하라는 화해 권고 결정을 냈다.

서울대병원은 2017년 백남기씨의 사인을 '외인사'로 공식으로 변경하기도 했다. 그러나 백 교수는 당시에도 "(병사로 기재한) 소신에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7일 백씨의 주치의인 서울대병원 신경외과 백선하 교수 측은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18부(심재남 부장판사)에 화해 권고 결정에 대한 이의 신청서를 제출했다.

백도경 기자  jsb6622@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도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