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전북
남원시, 2020년 식품소재 및 반가공산업 육성사업 공모 선정- 농림축산식품부 주관, 남원원예농협농산물의 공급확대 및 부가가치 증대

남원시가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주관한 ‘2020년 식품소재 및 반가공산업 육성사업 ’공모에 남원원예농협이 최종 선정되었다고 최근 밝혔다.

식품소재 및 반가공산업은 지역 농산물 수요확대 및 부가가치 향상과 경쟁력 제고를 위한 공모사업으로 완제품을 생산하는데 중간재로 투입되는 반가공품과 식품첨가물로, 원료의 반가공 정도에 따라 단계별로 식자재형과 농축‧분말형, 첨가물 소재형 등으로 구분된다.

남원원예농협 전라북도 자체 심사를 거쳐 농림축산식품부 전문가 현장평가, 발표심사를 거쳐 전국 13개소가 사업대상자로 선정되었으며 그 가운데 남원원예농협이 식자재형으로 국비 2억1천만원, 도비 6천3백만원, 시비 1억4천7백만원, 자담 2억8천만원으로 총 7억원의 사업비를 확보하였다.

남원원예농협은 남원시 주천면에 소재하는 이너뷰티 식품가공공장을 활용하여 전라북도 357개 학교에 초등돌봄교실 과일간식 공급, 서울시 800여개 학교에 친환경농산물 학교급식 공급, 풀무원, ICOOP생협 200여개 매장, 서울시 농수산식품공사 등에 배, 사과, 딸기 등 냉동 전처리 식자재를 공급하고 있으며,

이번 공모선정을 발판으로 배, 사과 등 식자재형 퓨레가공라인을 구축하여 착즙시스템 도입 및 동결건조 시설 등 제품생산과 벌크포장으로 반제품 생산량을 증대하여 반가공 식품시장이 지속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농산물의 공급확대 및 부가가치를 높일 계획이다.

남원시 관계자는 ‘이번 공모사업 선정은 반가공 산업 육성을 위해 노력했던 결실이라 생각하며, 농산물 소비촉진 및 농가소득, 가공분야 일자리 창출,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먹거리 안전성을 확보하여 농식품산업 발전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남원시는 2020년 전통식품 및 맞춤형지원사업, HACCP 컨설팅지원사업 등 농식품가공산업 공모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백종기 기자  baekjk0@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