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영화
13일 개봉 '블랙머니' 론스타 사건의 진실을 다루다
블랙머니의 한 장면

금융범죄 실화 사건을 다룬 영화 '블랙머니'가 오는 13일 개봉된다.

'블랙머니'는 수사를 위해서라면 거침없이 막 나가는 양민혁 검사(조진웅)가 조사를 담당한 피의자의 자살로 인해 곤경에 처하게 되고, 누명을 벗기 위해 사건의 내막을 파헤치다 거대한 금융 비리의 실체와 마주하는 과정을 그린다.

지난 2003년부터 2011년까지 해외 투기자본에 의해 진행된 외환은행 헐값 매각 사건을 소재로 다뤘다. 이른바 ‘론스타 먹튀 사건’이다. 실제로 금융위원회가 2011년 외환은행 지분의 단순 매각을 결정한 직후 세금 5조3000억 원이 증발할 위기에 처했다. 

지난달 10일 서울 압구정 CGV에서 열린 '블랙머니' 제작보고회이후 각종 시사회를 통해 각계각층 관객들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

정의당 이정미 국회의원은 “우리 사회의 검은 권력의 민낯을 벗기는 영화!”라 평했고, 민주평화당 정동영 국회의원은 “영화가 아닌 현실, 진실을 담고 있는 영화!”라고 했으며, 명진스님은 “새로운 세상을 향해 한 걸음 나아가는 영화”라고 평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