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매서운 입동 추위..서울 첫 얼음 '관측'
사진=연합뉴스

입동인 8일 올가을 들어 최저기온을 보이며 서울지역에 첫 얼음이 얼었다.

내륙 곳곳의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져 충청과 영남 일부 지역에는 한파주의보가 내려졌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아침 서울 기온이 1.1도까지 떨어지며 올가을 들어 가장 낮은 기온을 기록했다.

찬 바람 탓에 체감 온도는 영하권을 맴돌고 있고, 이날 서울의 얼음은 작년, 그리고 평년에 비해 9일 늦게 관측됐다.

북쪽에서 영하 20도에 달하는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밤사이 기온이 10도 가까이 크게 떨어진 것으로 분석됐다.

강원도 철원 김화읍의 기온은 비공식 기록으로 -8도까지 떨어지며 전국에서 가장 낮았다. 이  밖에 파주 -5도, 제천 -3.8도, 충주 -2.5도를 기록하고 있다.

이번 추위는 주말인 내일 아침까지 이어진 뒤 낮부터 차츰 풀리겠다는 예보다.

하지만 다음 주 후반에는 서울 실제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지는 등 때 이른 겨울 추위가 주기적으로 찾아올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은 내륙을 중심으로 일교차가 큰 만큼 농작물과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