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스포츠
전두환 골프 현장 급습한 임한솔은 누구?
사진=연합뉴스

알츠하이머병을 이유로 재판에 나오지 않던 전두환씨(88)가 지인들과 골프를 즐기는 모습을 공개한 임한솔 정의당 부대표가 주목받고 있다.

임한솔 정의당 부대표는 7일 전씨가 이날 오전 강원도 홍천의 한 골프장에서 골프를 치는 모습이 담긴 동영상을 공개했다.

임 부대표는 골프장에서 만난 전씨에 대해 "(전씨는) 단 한 번도 얘기를 되묻거나 못 알아듣는 모습을 보지 못했다"며 "한 번에 다 인지하고 정확하게 하고 싶은 얘기를 아주 명확히 표현하는 걸 보면서 절대로 알츠하이머 환자일 수가 없다는 확신을 100% 갖고 있다"고 전했다.

영상 속에서 전씨는 임 부대표에게 "광주하고 나하고 무슨 상관이 있어? 나는 학살에 대해 모른다", "나는 광주 시민 학살하고 관계없다"라거나 "발포명령을 내릴 위치에 있지도 않은데 군에서 명령권 없는 사람이 명령을 하느냐. 너 군대는 갔다 왔냐"고 말했다. 

'1030억원에 이르는 미납 추징금을 내지 않느냐'는 임 부대표 질문에 "자네가 좀 납부해 주라"고도 답하는 등 알츠하이머 환자에게서 볼 수 있는 언어장애, 실어증, 기억장애 등의 증상이나 불편한 모습은 전씨에게서 찾아볼 수 없었다. 

임 부대표는 "전씨가 가까운 거리는 카트를 타지 않고 걸어서 이동했다. 스윙하는 모습이나 대화하는 모습을 봤을 때 88살이라는 고령이 무색할 정도로 기력이 넘치고 건강해 보였다"고 전했다.

임 부대표는 8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대략 10개월 정도를 노력해 왔는데 여러 허탕 (끝에) 포착에 성공했다"며 "서대문구의원으로서 '31만 서대문구민 모두 잘 모시겠다'고 말하는데 딱 한 명 전씨는 그렇게 할 수 없고 본인의 죄에 대해 충분한 죗값 치러야 한다는 소명 의식이 있어 주시했다"고 설명했다. 

임 부대표는 1981년생으로, 올해 38세의 청년 정치인이다. 통합진보당 미디어홍보실/대변인실 국장, 19대 대통령 선거 심상정 후보 선대위 부대변인 등을 역임한 그는 2014년 12월 정의당 서울특별시당 서대문구위원회 위원장을 맡으며 본격적으로 정치 무대에 나섰다. 현재는 제8대 서대문구의회 의원으로 활발히 활동 중이다. 지난 7월부터는 정의당 부대표도 맡고 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