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정치
반부패정책협의회서 문재인 대통령-윤석열 검찰총장 '조우'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공정사회를 향한 반부패정책협의회’에서 윤석열 검찰총장과 조우(遭遇)했다.

두 사람은 조국 사태이후 처음 만나는 것이라서 무슨 얘기가 오갈지 주목된다.

8일 오후 2시부터 청와대에서 진행된 반부패정책협의회에서는 문 대통령의 주재아래 채용비리와 전관예우를 포함해 사회 전반에 걸친 불공정 문제에 대한 개선 방안이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날 회의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가족에 대한 검찰 수사에 대해 윤석열 검찰총장과 무슨 얘기를 나눌지 관심을 끌고 있다. 

문재인 정부 들어 4차례 진행된 반부패정책협의회는 법무부와 국방부를 포함해 관계부처 장관, 검찰총장, 경찰청장 등으로 구성되는데, 대통령 지시에 따라 교육부, 고용노동부까지 범위를 넓혔다.

앞서 문 대통령은 내년 예산안에 대한 국회 시정연설에서 ‘공정사회를 향한 반부패 정책협의회’를 중심으로 공정이 사회에 뿌리내리도록 새로운 각오로 임하겠다고 강조한 바 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