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박지원 이번엔 알츠하이머 걸린 윤정희에 '쾌유'

보폭이 넓은 박지원(사진) 대안신당 의원이 이번엔 배우 윤정희의 쾌유를 비는 글을 올려 화제다.

박 의원은 지난 10일 밤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에 "기차 안에서 윤 씨의 알츠하이머 투병 소식을 접했다"고 운을 뗐다.

그러고는 "윤정희 씨의 본명은 손미자로, 내 아내와 전남 여중·고 동기"라면서 "이문동에서 함께 통닭 먹던, 장관실로 남편 백건우 씨와 찾아왔던 기억이 선명하게 기억난다"고 회상했다.

그는 "알츠하이머라도 살아있으면 좋겠다"며 지난달 사별한 아내에 대한 그리움을 전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윤정희 씨의 쾌유를 빈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한편, 윤 씨의 남편 피아니스트 백건우는 지난 8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아내의 투병 소식을 전한 바 있다.

백씨에 따르면 현재 윤 씨는 딸과 동생의 얼굴을 구분하지 못하고 식사한 사실도 잊는 등 알츠하이머 증세가 심각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