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정치
권은희 '당비 미납' 최고위원직 등 박탈..손학규의 '결연한 의지'
권은희 최고위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권은희 최고위원을 배척하며 당권에 대한 '결연한 의지'를 드러내고 있다.

11일 바른미래당은 권은희 최고위원을 9개월 당비 미납을 이유로 최고위원직 등 일체의 당직을 박탈했다.

김정화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직후 "당헌 제2장 제8조, 당규 제13조 등에 따라 권은희 당원의 최고위원‧전국여성위원장‧지역위원장 당직 박탈과 공직선거후보자 신청자격을 박탈한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규 제13조는 직책당비 3개월 이상 미납자는 직무정지를, 6개월 이상 미납자는 당직 박탈 및 공직선거후보자 신청자격 박탈을 규정하고 있다.

다만 당비 미납에 상당한 사유가 있는 때에는 최고위원회의 의결로 예외를 인정할 수 있다.

당 관계자는 "해당 규정은 당연규정으로, 최고위원회의 의결사항이 아닌 보고사항"이라며 "이날 최고위에 보고되는 즉시 효력이 발생한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또 "최고위원회의에서 예외로 인정할만한 사유가 있다고 판단되지 않았다"며 "당헌‧당규에 따라 권 최고위원의 당직이 박탈됐다"고 덧붙였다.

권 최고위원 당직이 박탈되면서 최고위원회의는 손학규‧채이배‧주승용‧김관영 등 당권파 4명과 오신환‧김수민 등 퇴진파 2명으로 재편됐다.

당무정지 징계를 받은 하태경 최고위원의 의사정족수 포함 여부와 상관없이 최고위원회의에서 의결이 가능하게 되면서 당권파 측은 총선 기획단과 인재영입위원회 등을 출범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권 최고위원은 입장문을 통해 "오늘 마지막 남은 선출 최고위원인 날 당비 미납으로 당직을 박탈했다"며 "계속 마음에 안 드는 당직자는 털어내고 자기 사람들로 채우고 있다"고 말했다.

권 최고위원은 "손학규 대표 사당화를 막아내지 못한 책임을 통감한다"며 손 대표 사퇴를 거듭 촉구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상상이야기 2019-11-11 12:59:26

    똥 멍충이 기레기야.
    한국당 갈 권은희얘긴데 동명이인인 다른 권은희 사진을 걸어놓으면
    어떡하니? 기레기 기레기 말하기도 지친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