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전북
제24회 농업인의 날 대통령 표창 수상부안 농업인 전창재씨·최규장씨, 농업·농촌발전, 농민희망 위해 노력한 공로
부안군 농업인 전창재씨와 최규장씨가 11월 11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진행된 제24회 농업인의 날 기념식에서 농업·농촌 활성화를 통해 국가 산업발전에 이비지한 공로를 인정받아 대통령 표창장을 수상했다.
부안군 농민 전창재·최규장씨, 제24회 농업인의 날 대통령 표창 수상

농업인 ▶전창재 씨는 ▷논 타작물 재배를 통한 새로운 소득발굴로 농가소득증대 ▷고품질 쌀 생산농법 실천 ▷친환경 벼재배 등 농업경영 지식공유로 지역농업 발전 기여 ▷선진 농업기술 습득 및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함을 인정받았으며, 현보영농조합법인 이사, 지역농업연구원 이사, 부안군 지방재정계획 심의위원장,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 비상임이사를 역임하고 있다.

농업인 ▶최규장 씨는 ▷논콩 재배 단지 확대 조성 및 공동수확 공동선별 실시 ▷우리밀 재배단지 조성 및 채종포 조성을 통한 안정적 농가소득 기여 ▷2모작 소득작물 개발 및 재배기술 지도 ▷선진 영농기술 도입 및 실험재배를 통한 고품질 쌀 생산 ▷논 감자 비닐하우스 기술보급으로 농가소득원 개발 등에 기여함을 인정받았으며, 백산면 금판리 콩 작목반장, 부안군 농촌지도자 연합회 백산분회 감사를 역임하고 있다.

이들은 “지역에서 많은 분들이 격려해 주었기 때문에 이러한 상을 받을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농업·농촌 발전과 농민의 희망을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전했다.

이세호 기자  see6589@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세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