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나무야 안아줄께!’ 천만그루 정원도시 전주의 가로수, 털 옷 입는다!뜨개질 재능봉사자 100여명이 헝겊과 인형 재활용해 만든 겨울 나무옷 250여 그루의 나무에 입혀

천만그루 정원도시 조성에 나선 전주시가 전주한옥마을 가로수에 자원봉사자의 손길로 만든 따뜻한 털옷을 입혔다.

사단법인 전주시자원봉사센터(이사장 황의옥)는 13일 전주한옥마을에서 뜨개질 재능봉사단체인 한땀봉사단 회원 100여명과 함께 가로수의 병충해를 예방하는데 도움이 되고 심미적으로 뛰어난 겨울 나무옷을 만들어 입혀주는 ‘2019 나무야 안아줄게 트리허그’ 행사를 진행했다.

이날 가로수에 입혀진 나무옷은 전주시자원봉사센터에 등록된 △행복한가게 △원불교봉공회전북지회 △완산구해바라기봉사단 △덕진구사랑의울타리봉사단 △느루걸음봉사단 △알뜰맘봉사단 △퀼트봉사단 등 7개 봉사단체의 뜨개질 재능기부 봉사자들로 구성된 ‘한땀봉사단’이 주축이 돼 못 쓰는 헝겊과 인형 등을 재활용해 만든 것들이다.

이들은 지난 4월 간담회를 시작으로 ‘나무옷 입히기’ 기획에서 디자인 구상, 손수 제작에 이르기까지 자원봉사자들이 앞장서고 참여하여 시민의 재산인 가로수를 돌보기로 했다. 특히 참여자가 늘면서 ‘트리허그 존’이라 불리는 대상지도 지난해 첫마중길에 이어 올해는 전주한옥마을까지 확대했다.

이날 한옥마을에 모인 봉사자들은 그간 한 땀 한 땀 정성스레 떠온 겨울 나무옷 100여벌을 태조로 가로수에 입히고 뜨개질로 마무리함으로써 한옥마을을 찾는 관광객과 시민들에게 사람의 온기를 전달했다.

전주시자원봉사센터는 나무옷 하나하나에 참여 자원봉사자 이름과 단체를 새겨줌으로써 봉사자들의 그간의 노력에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시민을 위해 값지게 쓰인 재능기부에 대해 자긍심을 가질 수 있도록 격려했다.

이에 앞서 전주시자원봉사센터는 지난 7일에도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전주역 앞 첫마중길 가로수에 나무옷 150여벌을 입히는 트리허그 행사를 진행, 주변상가와 첫마중길을 찾은 방문객에게 색다를 볼거리를 제공하기도 했다.

황의옥 전주시자원봉사센터 이사장은 “‘안아주는 것’은 몸과 마음을 녹이는 것은 사람이 하는 가장 따뜻한 일인 것 같다. 봉사자들이 한 해 동안 형형색색 정성들여 털실로 옷을 떠 ‘안아준 것’은 여기 서있는 겨울나무뿐 아니라, 어쩜 이곳 전주를 찾는 모든 이의 마음을 따뜻하게 안아준 것이 아닐까 생각한다”면서 “나무와 전주를 사랑하는 자원봉사자들의 따뜻한 마음이 한데 모여 보다 나은 전주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고은지 시민기자  go_eunzy330@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은지 시민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