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스포츠
베트남-태국 축구 무승부..전반 골 취소 오심 논란
사진=베트남축구협회(VFF)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 대표팀이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예선에서 맞수 태국과 무승부를 기록했다.

하지만 베트남은 2위 말레이시아보다 승점 2점이 앞서 조1위를 지켰다.

베트남은 19일 오후 (이하 한국시간) 베트남 하노이 미딘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G조 5차전 홈 경기에서 태국과 0-0으로 비겼다.

안방에서 아쉽게 승점 1씩 나눠 가졌지만 베트남은 3승 2무(승점 11), 무패 행진을 이어가며 G조 선두 자리를 굳게 지켰다. 태국(2승 2무 1패·승점 8)과는 승점 3점 차이를 유지했다.

이날 인도네시아를 2-0으로 꺾은 말레이시아는 3승 2패(승점 9)가 돼 태국을 제치고 2위로 올라섰다. 인도네시아는 5전 전패를 당했다.

베트남은 전반 28분 태국에 페널티킥을 허용했지만 골키퍼 선방으로 실점 위기에서 벗어났다.

하지만 베트남은 곧바로 전반 31분 코너킥 상황에서 상대 골망을 흔들었다. 응우옌 꽝하이(하노이)의 왼발 코너킥이 문전으로 향했고, 이를 부이 티엔중(비에텔)이 헤더로 연결, 골인을 성공시킨 것이다.

하지만 오만 국적의 아흐메드 알 카프 주심은 티엔중의 헤더 직전 장면에서 공중볼 경합을 펼치던 도안 반하우(헤렌벤)가 골키퍼를 밀친 것으로 보고 득점을 인정하지 않았다.

0-0으로 전반을 마친 베트남은 후반에도 공세를 펼쳤지만 결국 두팀 모두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