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제 축제맛집
제4회 임실 아삭아삭김장페스티벌 전국적 명성에 '대성공'전국 최고의 김장축제로 발전 계기

임실군표 김장페스티벌이 전국에서 찾아온 소비자들의 큰 호응을 얻으며 대성공을 거뒀다.

20일 군에 따르면 지난 9일부터 17일까지 9일간에 걸쳐 진행된 제4회 임실 아삭아삭김장페스티벌을 개최한 결과 총 700여세대에 4천여명이 축제장을 찾아 김장을 담그는 등 높은 만족도를 보였다.

이번 김장페스티벌은 활짝핀 국화꽃이 남아있는 임실의 대표 관광지인 임실치즈테마파크에서 진행됐다.

주말과 주중에 걸쳐 9일간 열린 이번 축제에는 유정임 김치명인(포기김치명인 제38호)과 함께 진행, 도내 외에도 서울과 경기도 수도권과 부산, 대전 등 전국 각지에서 많은 사람들이 찾았다.

이들은 유정임 명인의 김장담그는 방법에 대한 상세한 설명과 함께 가족, 연인등이 직접 참여해 힘들이지 않고 웃고 즐기는 가운데 손수 만든 김치를 김장통에 가득 채워갔다.

올해 김장페스티벌은 전년보다 두 배 많은 절임 배추와 양념을 준비했으나 간편하고 저렴하게 믿을 수 있는 우리 농산물로 김장을 담글 수 있고 인기가 높아 사전 접수가 조기 마감됐다.

미처 사전신청을 못한 가정을 위해 현장접수까지 실시했지만, 준비물량이 조기에 소진되며 많은 소비자들이 아쉽게 발길을 돌리는 상황이 발생, 높은 인기를 보였다.

인기요인으로는 임실지역에서 생산되는 맛있고 위생적인 고춧가루와 절임배추 등 우리 농산물이 단연 으뜸으로 꼽혔다.

절임배추 작목반을 대상으로 배추품종 선정, 신안 천일염 공동구매, 재배교육, 절임 매뉴얼 교육 및 실습 등으로 품질의 고급화와 균일화 등 철저한 준비도 한 몫했다.

멀리 경기도 남양주시에서 김장페스티벌을 찾은 한 주부는 “김장은 번거롭고 힘들었는데 올해는 맛있고, 깨끗한 김장을 짧은 시간에 해결했다”며 “내년에는 주위의 친구, 가족과 꼭 다시 참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부산에서 관광차 임실치즈테마파크에 왔다가 김장페스티벌을 보고 현장접수한 한 가족단위 관광객은 “생각지도 않은 김장을 임실에서 30분 만에 담아 가는 행운을 얻어 정말 즐거웠다”며 “게다가 수육과 두부, 치즈호떡 등 다양한 먹거리가 행사장에 준비되어 임실에 대한 좋은 기억과 행복한 경험을 했다”고 흐뭇해 했다.

심 민 군수는 “올해 김장페스티벌이 높은 인기를 끌면서 아쉽게 참여하지 못한 가정이 많은 것 같아 내년에는 물량을 대폭 확대하겠다”며 “소비자 만족도를 높이기 위하여 더욱 알차게 준비하여, 전국 최고의 김장축제로 발전시키겠다”고 강조했다.

백종기 기자  baekjk0@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