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국내
파주 감악산 출렁다리 누적 방문객 200만 돌파 '눈앞'
사진=파주시

파주시 감악산 출렁다리를 찾은 누적 방문객이 200만명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고 파주시가 밝혔다.

파주시에 따르면 지난 11월4일을 기점으로 감악산 출렁다리 방문객이 190만명으로 집계돼 2016년 9월 출렁다리 개통 이후 200만명에 근접하고 있다.

이는 일평균 1700여명이 방문한 셈이며, 가을 성수기뿐만 아니라 봄, 여름, 겨울에 이르기까지 방문객이 꾸준히 찾아준 결과라고 파주시는 설명했다.

산악현수교인 감악산 출렁다리는 파주와 양주, 연천을 잇는 21km의 둘레길과 연계돼 있다.

파주시는 이에 따라 가을철과 겨울철로 이어지는 감악산 출렁다리 방문객의 안전 확보를 위해 9월 출렁다리 안전성 평가를 마쳤고 현재 관광객 편의 증진을 위한 주차장 확충과 먹거리촌 조성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박준태 파주시 관광사업소장은 21일 "감악산 특유의 검푸른 빛과 가을단풍이 어우러진 고즈넉한 풍경은 가족단위-단체관광객은 물론 힐링과 재충전을 원하는 수도권 직장인과 학생의 ‘나 홀로 방문’이 잇따르고 있다"면서 “계절과 상관없이 방문객이 지속적으로 방문하는 만큼 안전하고 힐링하는 관광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인프라 구축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강석 기자  kangsuk0614@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