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미술
임실군, 전라북도 1호 문화마실 개소…복합문화공간 재탄생- 지역 문화사랑방 역할 기대

임실군이 도내에서는 가장 먼저 전라북도 ‘문화마실 임실’의 문을 열었다.

문화마실은 유휴공간과 저활용 장소를 문화예술복합공간으로 조성해 문화소외지역의 문화예술공간을 지원, 도농 문화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올해 첫 추진된 전라북도 공모사업이다.

임실군은 22일 송하진 도지사와 심 민 군수를 비롯하여 지역예술가와 주민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문화마실, 임실’개소식을 가졌다.

‘문화마실 임실’은 옛 상월분교인 도화지 도예문화원의 일부 공간을 지역예술인의 문화향유 공간으로 재탄생시킨 복합문화 공간이다.

<사진제공 : 이춘희 작가>

임실군과 한국미술협회 임실지부는 전라북도가 올해 첫 추진한 공모사업에 선정, 제1호‘문화마실 임실’의 문을 열게 됐다.

이 사업은 지역 내 유휴공간을 복합문화공간으로 조성하여 주민을 위한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운영하게 된다.

전라북도는 총 사업비 3억7500만원을 투입하여, 임실군을 비롯한 진안군과 장수군에 이 사업을 추진 중이다. 이 중 ‘문화마실 임실’에는 1억2500만원이 투입됐으며, 제일 먼저 개소식을 가졌다.

이날 개소식은 임실필봉농악보존회의 축하공연(터밝기)를 시작으로 사업 추진 영상을 감상하며, 새롭게 조성된 공간을 관람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도화지 도예문화원은 임실출신 이병로 도예가가 지난 2002년 상월분교를 임대하여, 도예체험과 전시작품을 감상할 수 있도록 도예문화공간을 꾸며낸 지역 대표 문화공간이다.

문화마실 임실은 한국미술협회 임실지부가 운영하면서 지역민과 지역예술가와 함께 만들어가는 ‘예술 꽃 밥상’(가제) 프로젝트부터 전시, 커뮤니티모임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꾸며나갈 예정이다.

심 민 군수는 “전라북도가 올해 첫 추진한 문화마실을 가장 먼저 조성하여 개소식을 갖게 되어 기쁘다”며, “쾌적하고 산뜻한 문화향유 공간으로 재탄생한 만큼 지역주민과 지역예술인들이 긴밀하게 교류하며 문화가 싹트고 예술을 꽃피우는 지역 사랑방으로 널리 이용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백종기 기자  baekjk0@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