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사회
유치원 도시락 업체 2만원 도시락 '황당' 사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소풍가는 유치원생의 2만원짜리 도시락의 내용물이 부실해 황당하다는 불만이 제기됐다.

26일 한 온라인커뮤니티 사이트에는 최근 한  학부모가 유치원 자녀의 소풍을 위해 2만원짜리 도시락(사진)을 주문했다가 내용물이 부실해 황당하다는 민원이 올라왔다.

배달된 도시락 내용물은 샘플과 같은 제품이라고 생각할 수 없을 만큼 부실해 일반 편의점에서 판매하는 5천원 정도의 도시락 보다 못하다는 불만이 나온 것.

이 학부모는 도시락 업체에 항의했지만, 업체 측은 "샘플은 3만 원짜리고 부탁한 물, 음료 배달까지 다 해드렸다"며 "어떻게 해드려도 불만뿐이냐"고 대꾸했다.

게다가 업체는 "넣어달라는 메뉴는 다 넣어 드렸는데 앞으로는 직접 준비하라"며 "이런 분 처음 이라 당황스럽다"고까지 적반하장의 태도까지 보였다.

업체 측의 태도에 학무모는 도시락 샘플 사진과 실물 사진, 도시락 업체 사장과 나눈 문자까지 온라인 커뮤니티에 모두 공개했다.

논란이 확산하자 도시락 업체 관계자는 "주문하신 분과 소통이 잘 안 됐던 것 같다"며 "주문할 때 메뉴도 직접 말씀하신 부분인데 어머님들 기대에 못 미친 것 같다"며 사과문을 게재했다.

그러나 사과문 말미에 "게시글에 글 올리고 개인정보 유출, 가족 공개를 하는 건 좀 아닌 것 같다"며 "이런 글은 자제해 달라"고 덧붙이면서 논란은 더 확산되고 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