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제주도
제주 공영버스 운전원 200여명 정규직 전환 요구 시위
사진=연합뉴스

제주도 공영버스 비정규직 공무원 노동조합은 26일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영버스 운전원의 시간선택제 임기제를 폐지하고 비정규직 운전원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라"고 촉구했다.

노조는 "현재 공영버스 전체 운전원 260여 명 가운데 200여 명이 비정규직으로 채용됐다"며 "또 전체 운전원 중 50% 이상이 시간선택제 임기제 운전원으로 신분만 공무원인 최대 5년짜리 비정규직 노동자"라고 밝혔다.

노조는 "제주도가 한해 1천억원이 넘는 혈세로 버스준공영제를 운용하면서 민간버스 운전원의 임금은 대폭 상승했다"며 "하지만 공영버스 시간선택제 임기제 운전원의 임금 수준은 민간버스 기사의 65% 정도에 머물러 있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제주도는 공영버스의 안전한 운행과 양질의 서비스 제공을 위해 공영버스의 공공성을 강화할 책임이 있지만, 오히려 운전원 75% 이상을 비정규직으로 채용하면서 공공성 훼손에 나서고 있다"며 "제주도는 시간선택제 임기제 공무원의 처우 개선으로 도민의 신뢰를 받는 안전하고 친절한 공영버스를 만드는 데 힘을 보태라"고 강조했다.

조설 기자  seoljj@nate.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