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축제 해외
<세계의축제2014>마스카라 페스티벌, 필리핀 바콜로드에서 개최아시아에도 브라질 삼바축제같은 축제가 있다?



필리핀관광청(www.7107.co.kr, 한국사무소 마리콘 바스코-에브론 지사장) 10 15일부터 17일까지 필리핀 네그로스섬의 바콜로드시에서 필리핀 최대의 가면 축제인 마스카라 페스티벌이 열린다고 밝혔다.

 

마스카라 페스티벌은 1980년 사탕수수 가격 폭락으로 인한 바콜로드시 경제위기와 700여명의 희생자를 낳은 ‘MV 돈 후안’의 침몰 사고로 침체된 시민들의 사기를 높이는 동시에 위기를 함께 극복해 나가자는 응원의 의미로 시작됐다.

 

축제의 이름은 당시 축제 슬로건이었던 ‘City of Smiling Faces(미소의 도시)’를 반영해 현재는 대중을 뜻하는 영어 단어 ‘Mass'와 스페인어로 얼굴을 뜻하는 ’Kara'를 합한 ‘마스카라’로 붙여졌다.

 

마스카라 페스티벌은 필리핀에서 열리는 가장 큰 규모의 축제 중 하나로 매년 필리핀 전역은 물론 전 세계 수백만 명의 여행객이 이 페스티벌에 참가하기 위해 몰려든다. 3일간의 축제 기간 동안 참가자들은 화려한 가면과 의상을 뽐내며 거리를 가득 채운다. 또한 축제 기분을 한층 올리기 위해 마스카라 퀸 미인 선발대회, 바콜로드시 설립일 카운트다운 파티, 이틀에 걸쳐 진행 되는 스트리트 댄스 대회 등 알찬 행사들이 진행된다.

 

이와 함께 바콜로드시 시민들은 축제가 시작하기 3주 전부터 음식 축제의 일종인 푸드 페스트, 누구나 참가할 수 있는 스트리트 파티, 마라톤 대회 등 다양한 사전행사로 마스카라 페스티벌을 찾는 이들을 맞이 할 예정이다.

 

한편 필리핀에서 생활수준이 가장 높은 것으로 알려진 바콜로드시는 2008에 캐나다 금융 잡지인 머니센스 매거진이 선정한 ‘필리핀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 1위로 꼽히기도 했다. 바콜로드시에서 성 새디어스 성당, 산타 클라라 성당, 산 안토니오 성당 등 스페인 식민지 시대부터 수백 년 동안 보존된 천주교 문화유산들과 네그로스 박물관, 디손 라몬 박물관 등 바콜로드의 살아 있는 역사를 볼 수 있는 명소들을 둘러 볼 수 있다.

 

마스카라 페스티벌이 열리는 바콜로드시로 가는 방법은 마닐라나 세부에서 필리핀항공, 세부퍼시픽항공 등 주요 국내선 항공사를 이용해 바콜로드-실라이 국제공항으로 이동하면 된다. 비행시간은 마닐라에서 약 1시간 10, 세부에서는 약 1시간 정도 걸린다. 공항에서 바콜로드시까지의 거리는 약 15km 정도 되기 때문에 택시나 지프니로 이동하거나 새벽 4시부터 저녁 6시까지 운영 되는 셔틀 서비스를 이용하면 된다.

 

필리핀관광청 마리콘 바스코-에브론 한국 지사장은 “마스카라 페스티벌은 어려운 역경도 미소로 이겨내는 필리핀 사람들의 강인함과 긍정적인 사고를 담고 있는 의미가 깊은 축제”라며 “모두가 웃으며 하나가 되는 마스카라 페스티벌에서 재충전 할 수 있는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관리자  kotrin2@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리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