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 관광
농림축산식품부, 올해의 농촌관광명소 ‘으뜸촌’ 4개소 선정경기 양평 수미마을, 경남 창원 빗돌배기마을, 전북 완주 창포마을, 전북 무주 무풍승지마을 등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와 한국농어촌공사(사장 김인식, 이하 농어촌공사)는 2019년 농촌관광사업 등급 심사결과, 4가지 평가부문 모두 1등급을 받은 농촌체험휴양마을 4개소를 “으뜸촌*”으로 선정하였다고 밝혔다.

체험, 교육, 숙박, 음식 등 총 4개 부문별로 심사하여 등급(1∼3등급, 등급외)을 결정하고, 심사결과 4가지 평가부문 모두 1등급을 받은 농촌관광사업체를 “으뜸촌”으로 선정했다.

으뜸촌은 다양한 매체를 이용한 홍보, 학생들의 체험활동 지원, 농촌관광 자원과 연계한 상품개발 등 정책지원 시에 우선적으로 고려된다.

2019년 현재 으뜸촌은 모두 49개소(마을 47개, 농원 2개)이다. 

<사진 : 좌측 양평 수미마을, 우측 창원 빗돌배기마을>

첫 번째 으뜸촌인 경기도 양평군 수미마을은 계절별 축제가 열리는 마을로 봄에는 딸기 축제, 여름에는 메기수염축제, 가을에는 밤과 고구마 수확 체험 및 몽땅구이 축제, 겨울에는 물 맑은 양평 빙어축제를 통해 365일 다양한 농촌관광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는 곳이다.

두 번째 으뜸촌인 경상남도 창원시 빗돌배기마을은 농사, 문화, 건강, 만들기, 동물 등 다양한 주제의 체험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으며, 감을 주제로 한 교과연계 교육 프로그램과 국제교환학생 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어 아이들에게 특별한 농촌 경험을 제공하는 마을이다.

<사진 : 좌측 완주 창포마을, 우측 무주 무풍승지마을>

세 번째 으뜸촌인 전라북도 완주군 창포마을은 만경강 최상류에 위치하고 있어 각종 희귀 수생식물과 수서곤충이 서식하고 있으며, 창포비누만들기, 천연염색, 민물고기 먹이주기의 체험거리 뿐 아니라 자연에서 캐낸 나물로 만든 밥상과 깔끔한 숙박시설까지 준비되어 있다.

마지막 으뜸촌인 전라북도 무주군 무풍승지마을은 반딧불이 서식하는 아름다운 마을로 깨끗한 숙박시설이 있어 이용자들에게 편안한 휴식처를 제공하고 있으며 반딧불 체험 외에도 사과피자 만들기, 천연비누 만들기 등 다양한 체험도 함께 할 수 있다.

농식품부와 농어촌공사는 지난 2013년부터 시행한 농촌관광사업 등급결정을 통해 소비자에게는 농촌관광에 대한 신뢰성 있는 정보와 폭넓은 선택의 기회를 제공하고, 사업자에게는 자발적으로 서비스 품질을 개선 할 수 있도록 유도한다는 설명이다.

올해는 농촌체험휴양마을 342개소, 관광농원 6개소 및 농어촌민박 11개에 대하여 등급심사를 실시하였다.

분야별(관광, 위생·안전, 교육) 전문가로 구성된 현장심사단(3인1조)이 현지를 직접 방문하여 심사한 후,「등급결정심의위원회」에서 최종등급을 결정하였다.

각 사업장별 등급결정 결과와 으뜸촌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농촌관광 포털 “농촌여행의 모든 것, 웰촌(www.welchon.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백종기 기자  baekjk0@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