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물포커스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 임기 6개월 앞서 사의 왜?
사진=연합뉴스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이 2일 갑자기 사의를 표명해 주목을 받는다.

김태호 공사 사장은 이날 서울시청 기자단에 문자를 보내 "오늘 서울시에 사장 사직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김태호 사장은 "임기가 아직 6개월이 남았지만, 그동안 구의역 사고 후 안전 개선과 양 공사 통합에 따른 후속처리 그리고 통합 공사 출범과 동시에 시작한 임원들의 시차적 퇴임 등 통합 공사 첫 사장에게 부여된 임무를 완수했다"며 "이제 다음 임무는 새로운 사람이 더 나은 경영으로 수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설명했다.

이후 2017년 5월 31일 서울도시철도공사(1∼4호선)과 서울메트로(5∼8호선)를 통합한 서울교통공사가 출범하면서 통합공사 초대 사장에 취임했다.

그러나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친인척 채용 비리 의혹이 불거지면서 책임론에 휩싸였고, 감사원은 올해 9월 서울교통공사 감사 결과를 발표하며 사장 해임을 요구했다.

감사원은 "서울교통공사와 서울시가 무기계약직을 일반직으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제대로 된 평가 절차를 거치지 않았다"며 김태호 사장이 인사 업무를 부당하게 처리한 것으로 봤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