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서울
서울시, 아파트 관리비 체납가구 첫 조사…위기가구 집중 발굴
일러스트=연합뉴스

서울시는 위기가구 발굴을 위해 아파트 관리비 체납 가구를 처음으로 조사한다고 2일 밝혔다.

서울시는 겨울철을 맞아 내년 2월까지를 '복지 사각지대 소외계층 집중 발굴 기간'으로 정하고, 위기가구 파악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기존에는 단전·단수 가구 등 위기가구 기준이 29종이었지만 이번부터는 아파트(공동주택) 관리비 체납 가구, 휴폐업 사업자, 세대주 사망 가구 등 32종으로 조사 범위를 넓혔다.

공적 지원 대상에 해당하지 않는 취약계층(중위소득 100% 이하)은 희망온돌위기긴급기금을 통해 주거비와 의료비 등을 지원한다.

서울시는 "긴급한 위기가구는 '선(先) 지원 후(後) 심사'를 통해 지원이 적기에 이뤄질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위기가구 지원에는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대한적십자사 등 민간기관도 동참한다.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은 자치구를 통해 취약계층 가구당 최대 500만원을 지원한다. 대한적십자사도 생계비, 주거비, 의료비, 교육비를 제공한다.

강병호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주위에 어려운 이웃이 있으면 가까운 동주민센터나 다산콜센터(☎120)로 알려달라"고 당부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