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강원도
리조트 무허가 용도변경 '춘천시 명예홍보대사'는 누구 ?
사진=sbs화면 캡쳐

춘천시 소재 대형 리조트를 용도변경해 사용중이란 의혹을 받는 춘천시 명예 홍보대사가 누구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지난 2일 오후 방송된 SBS '8뉴스'는 유명 배우 A씨가 참여해 화제를 모았던 한 리조트가 불법으로 용도를 변경한 채 영업 중이다.

보도에 따르면 강원도 춘천시 북한강변 옛 경춘선 철길 옆에 위치한 한 리조트는 지난 10월 강원도와 춘천시로부터 수억 원의 예산을 지원받아 개장했다. 해당 리조트는 객실, 관광시설, 수영장 등을 갖춘 리조트이며 유명 배우가 참여해 더욱 큰 관심을 모았다.

그러나 리조트는 춘천시에 해당 건물을 다세대 주택과 체육 시설로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리조트를 운영할 수 없지만 임의로 용도 변경을 해 리조트를 운영하고 있던 것이라 문제로 지적된다.

이와 관련해 리조트 관계자는 "돈을 버는 행위는 아직 하지도 않았다. 영화, 드라마를 위한 세트장이다"라고 해명했다.

해당 사실에 대해 춘천시 관계자는 "건축물 대장상 용도와 다르게 쓴다면 반드시 허가를 받아야 한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