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국제
문정인 대통령특보 “미군 철수 시 중국이 핵우산 제공” 발언 파문
사진=연합뉴스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가 “미군 철수 시 중국이 한국에 ‘핵우산’을 제공하면 어떻겠냐”는 발언을 던져 파문이 일고 있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문 특보는 4일 국립외교원 외교안보연구소가 개최한 국제회의에서 “만약 북한의 비핵화가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주한민군이 철수하면 중국이 한국에 ‘핵우산’을 제공하고 그 상태로 북한과 협상하는 방안은 어떻겠냐”고 말했다.  

문 특보는 이날 회의의 사회자로서 사회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중국 측 참석자에게 이같은 돌발질문을 던진 것으로 전해졌다. 핵우산은 핵무기 보유국이 핵무기를 보유하지 않은 동맹국의 안전을 보장하는 것을 뜻한다.

따라서 이번 질문은 핵무기를 보유한 중국이 한국의 안보를 보장해 주는 것이 어떻겠냐는 질문으로 풀이된다.   

문 특보의 외교의 ‘추’를 중국 쪽에 둬야 한다는 주장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문 특보는 지난 9월에도 한·일 갈등과 관련해 중국이 중재자 역할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미국이 제 역할을 못 하고 있기에 중국이 나서야 할 때라는 취지다. 문 특보는 “중국이 한·일 간 이견을 좁히기 위해 중국이 더욱 적극적인 역할을 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문 특보는 주한미군 철수를 염두에 두고 대비해야 한다는 주장을 여러차례 내놨다. 그는 지난해 5월에도 언론기고문을 통해 “평화협정이 체결되면 주한미군의 주둔을 정당화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당시 청와대는 “주한미군은 한국과 미국 동맹의 문제”라며 “평화협정 체결과는 아무 상관이 없다”고 강조했다. 

전선화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선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3UnificPresident 2019-12-05 14:42:20

    네 말대로 하다가는 게걸스러운 중공에 의해 우리 나라는 망하고 없어진다. 정신 차려라, 두 문씨들.   삭제

    • 그린맨 2019-12-05 14:14:30

      정신이상자들이 주변에 득실득실...ㅠㅠㅠㅠ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